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12.18 (월) 19 : 13 전체뉴스 4,160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logo
 
전체보기
경제 사회 해외 IT 특집 휴먼 기업기자단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전라북도 건설업체 등록기준 심사 강화
2017.10.12 17:24 입력

전라북도 건설업체 등록기준 심사 강화

 

 

 


전라북도 건설업체 등록기준 심사 강화

 


▶ 등록증 불법대여 및 현장기술자 중복배치 실질심사 강화

등록기준 미달의심 1,062업체 올 12월까지 실태 조사 


[기업전문 코그뉴스]  건실한 건설업체들의 수주기회 확대를 위하여 건설업 등록기준* 충족여부에 대한 실질심사를 강화될 예정이다.

 

전라북도는 등록증 불법대여 및 현장기술자 중복배치등으로인해 야기되는 부실시공등으로 국민의 안전을 위협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등록기준 미달의심 1,062업체를 올 12월까지 실태조사하기로 했다.


전북도내에 등록된 건설업체는 ‘17. 9월말 현재 총 3,984업체*(종합 676, 전문 3,308)가 있으며 이는 전국의 5%규모이다

 

종합건설업 248업체는 10월중 해당업체로부터 등록기준 관련자료를 제출받아 12월까지 충족여부를 심사하고 등록기준 미달업체에 대하여는 6개월이내 영업정지 처분을 하고, 동일 사유로 3년이내 다시 영업정지 사유가 발생할 경우에는 등록말소 처분등의 행정조치 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문건설업 814업체는 등록기관인 각 시군별로 동일한 절차에 따라 심사한 후 내년 1월까지 처분을 완료할 방침이다.


한편, 종합건설업 등록업체 중 최근 3년내 행정처분을 받은 업체는 총 287개사*로 영업정지 104업체, 등록말소로 퇴출된 경우 63개사이다.

     * 영업정지 : 108업체(‘14년 28건, ’15년 58건, ‘16년 22건)
       등록말소 :  72업체(‘14년 23건, ’15년 21건, ‘16년 28건)

 

 전라북도 관계자는 “우수 건설업체 육성을 위해서는 부적격업체를 가려내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전제하고, “심사과정에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실질심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건설업체 등록기준 심사 강화

 

 

 



기자 바울 kognews@naver.com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전라북도 건설업체 등록기준 심사 강화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7.10.12 17:24 입력


기자 바울 kognews@naver.com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코카-콜라,
  • 한국조폐공사, 무궁화 기념메달 출시 21일부터 예약 실시
  • 세븐일레븐, 지역 특산물 담은 과일에이드 2종 출시
  • 광복절 기념 SNS에 태극기 건 스타트업
  • 네이버지도, 독도 지역 최신 풍경 담았다
  • 하이트진로, 광복절 두꺼비 왕관 에디션 출시
  • 스타벅스, 광복72주년 기념
  • 한국후지제록스, 고객 초청 세미나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