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8.21 (수) 11 : 14 전체뉴스 16,524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전체보기
경제뉴스 100대기업/상장기업 중소기업뉴스 글로벌포커스 연구/특집 일반뉴스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KT, 더 이상 통신재난은 없다 '2019 통신재난 대응훈련' 구슬땀
2019.07.05 14:13 입력
KT, 더 이상 통신재난은 없다 '2019 통신재난 대응훈련' 구슬땀


[기업전문 코그뉴스] KT가 혜화국사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2019년 통신재난 대응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2019년 통신재난 대응훈련’은 국가적 통신 재난 상황에 대비한 민관군 합동 대응 훈련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KT 주관으로 통신사업자와 국가정보원, 경찰청, 소방청, 육군, 한국전력 등이 합동으로 실시했다.

 

훈련 현장에는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을 비롯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 KT 황창규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훈련은 폭발물 테러로 KT 혜화국사에 정전과 선로시설 피해가 발생해 인근 지역에 유무선전화와 인터넷 통신 장애가 벌어진 상황을 가정하고, 이러한 통신 재난상황에 과기정통부와 통신사가 함께 합동 대응해 통신서비스 긴급 복구를 실시했다.

 

KT는 혜화국사 테러로 인한 통신 장애가 발생하자 즉시 과천 네트워크관제센터에 위기대책본부와 혜화국사에 현장상황실을 개설하고, 과천에 구성된 과기정통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과의 화상 연결을 통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했다.

 

KT는 중앙사고수습본부의 긴급 복구 지시에 따라 이동통신, 인터넷, IPTV, 국제전화, 일반전화 서비스 별로 이원화된 망을 통해 서비스에 영향이 없도록 신속하게 트래픽 우회 소통을 실시하고 서비스에 영향이 없음을 확인했다. 피해를 입은 통신 시설 복구를 위한 전원, 선로, 전송, 일반전화, 인터넷, 이동통신 분야 별로 전용 복구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신속한 시설 복구를 진행했다.

 

또 통신서비스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통신사업자 간 와이파이(Wi-Fi) 서비스 개방과 로밍 서비스를 통한 긴급 통신 소통 방안 확보 훈련도 함께 진행됐다. 로밍 서비스는 특정 통신사의 재난 발생 시 사용자가 타 통신사의 네트워크를 이용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올해 12월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이동통신 3사가 합동으로 기술 개발 및 표준화를 진행 중이다.

 

오성목 KT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은 ”KT는 앞으로도 통신재난 대응 체계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강화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통신망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더 이상 통신재난은 없다 '2019 통신재난 대응훈련' 구슬땀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KT, 더 이상 통신재난은 없다 '2019 통신재난 대응훈련' 구슬땀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9.07.05 14:13 입력


홍상수 기자 say1004@naver.com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현대자동차, 이층 전기버스 최초 공개
  • LG전자,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 출시
  • LG화학, ‘차이나플라스 2019’ 참가
  • (주)한화, 나라사랑 클린하우스 시즌4 진행
  • 삼성물산, 베트남에 `7번째 삼성마을` 짓는다
  •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액티브’ 그린 신규 색상 출시
  • 삼성전자, 유럽 최초 8K 위성 방송 시연
  • 삼성전자, 실내 공기질 통합 관리 서비스 ‘스마트싱스 에어’ 출시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